본문 바로가기

저작권

가톨릭 성가에 있는 엄연한 저작권 침해

하나의 저작물의 저작자를 밝히지 않고, 허락도 안 받고,
거기다가 저작자에게 연락도 없이 개변하는건 분명히 저작권법에 의해 범죄이다.
그렇다면, 지금 소개할 이 사례는 당연히 범죄일 수 밖에 없다.

일단 가톨릭 성가 449번, <부름받은 젊은이>.
작사, 작곡자는 없고, 그냥 내용이 써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카톨릭 굿뉴스 - www.catholic.or.kr >

그리고 원본으로 추정되는 통일찬송가 304장, 새찬송가 574장의
반병섭 작사, 이동훈 작곡의 <가슴마다 파도친다>.곡조명은 우리들의 젊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럼 이 곡의 차이는 얼마나 날까?

한 곡이 얼마나 비슷한지에 대해서는 곡조와 가사로 판단할 수 있겠다,
따라서 두 곡의 차이나 비슷한 면에 대해서 곡조와 가사의 차이를 판단하면
이 문제에 대해 해결할 수 있다.

일단 가톨릭 쪽의 멜로디와 개신교 쪽의 멜로디를 마비노기 코드로 전환시켜 보자.

가톨릭
c8.d16e.e8eg8f8e2cc8.c16f.f8ab+g2.
g8.g16b.b8ag   b2aa8.a16b>cdd+e2.
e8.d16c.c8c<b b2aa8.a16>d.l8ddcbag2.
e.f16l4g.e8g>c  b2a>f8.e16dcc<bc2.

개신교
c8.d16e.e8eg8f8ec2c8.c16ffab+g2.
g8.g16bbag      ba2a8.a16b>cdd+e2.
e8.d16c.c8c<b  ba2a8.a16>d.l8ddcbag2.
e.f16l4g.e8g>c  ba2>f8.e16dcc<bc2.

거의 보기에도 차이가 나지 않는다.
여기에서 박자만 빼고 음표만 계산한다면?

가톨릭
cdeeegfecccffab+g / ggbbagbaaabcdd+e / edcccbbaaadddcbag / efgegcbafedccbc

개신교
cdeeegfecccffab+g / ggbbagbaaabcdd+e / edcccbbaaadddcbag / efgegcbafedccbc

한 글자도 차이 안나고 일치한다. 나머지도 대충 비교해보면 원본에서 ba2로 되어있는 부분을 b2a로 바꾸고, 몇 부분에 점 하나 찍은것, 그리고 화성 부여가 다르고, 개신교의 리듬은 4bit인데 비해 가톨릭의 그것은 8bit인 것 밖에 차이가 없다.

다음 가사.
 

1. 가슴마다 파도친다 우리들의 젊은이

눈동자에 어리운다 우리들의 푸른 꿈

주의 말씀 주의 행함 길과 진리 되시니

우리 평생 한결같이 주만 따라 살리라

 

2. 하늘같이 높푸르자 우리들은 젊은이

바다같이 넓고 깊자 우리들의 사랑

우리들은 주의 자녀 부름 받은 한 형제

몸과 마음 다 바쳐서 주 뜻대로 살리라

 

3. 화산같이 타오르자 우리들의 젊은이

폭포같이 줄기차자 우리들의 붉은 피

할 일 많은 이 나라에 우리 태어났으니

복음 들고 앞장서서 충성되게 일 하자

 

4. 대지같이 광활하자 우리들의 젊은이

산과 같이 우람하자 우리들의 기상

십자가를 높이 들고 노래하며 나가자

하늘 뜻이 이 땅 위에 이루어질 때까지

1. 가슴마다 파도친다 우리들 젊은이

눈동자에 어리운다 우리들의 푸른 꿈

주의 말씀 주의 행함 길과 진리 되시니

우리 평생 한결같이 주만 따라 살리라

 

2. 하늘같이 높푸르 우리들 젊은이

바다같이 넓고 깊 우리들의 사랑

우리들은 주의 자녀 부름 받은 젊은이

몸과 마음 다 바쳐서 주님 뜻에 살리라

 

3. 화산같이 타오르자 우리들은 젊은이

폭포같이 줄기차자 우리들의 정열

할 일 많은 이 나라에 우리 태어났으니

복음 따라 앞장서서 충실하살리라

 

4. 대지같이 광활하자 우리들은 젊은이

산과 같이 우람하자 우리들의 기상

십자가를 높이 들고 노래하며 나가자

주님 뜻이 이 땅 위에 이루어질 때까지


왼쪽이 개신교 가사고, 오른쪽이 가톨릭 가사다. 차이가 나는 부분에 빨간색을 했는데.. 거의 3절을 빼고는 한두자 수정한 수준이다. 가사도 비슷하다. 이런 노래가, 개신교  찬송가의 작곡 사항에 의하면 작곡년도가 67년이니까, 67년에서 50년을 잡아도 2017년에나 풀린다. 즉, 저작권이 마땅히 보호되고 있는 곡이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왜 가사도 비슷하고, 음악도 똑같은 곡을 왜 가톨릭에서는 아무런 저작권자의 양해도 없이 갖다 썼을까? 저작권법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 이건 당장 처벌대상이다.

1) 저작인격권 공포권 (저작권법 11조) 무시
2) 동일성유지권 (저작권법 13조) 무시
3) 출처 유지 (저작권법 37조) 불이행

저작권법이 바뀌었다. 이젠 3자가 신고해도 저작권 침해가 인정되면 잡힌다. 모쪼록 가톨릭 교회 쪽에서 이 부분에 대해 잘 조치를 취해 줬으면 하고 생각한다.

* 21일.. 그러니까 '오늘' 나온 신문 기사.
http://newsmaker.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5&artid=15215&pt=nv

p.s 댓글을 보시면 가톨릭쪽에서의 반대가 있는데, 참고로 본 블로그의 내용을 다음 카페 전례음악의 모 게시판에서 무단 복제했다가 저의 지적을 보고 곧바로 그 글을 삭제한 사실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즉 본 내용의 주장이 터무니 없는 것이라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죠. (110301 첨가)


  • Favicon of https://francisco.tistory.com BlogIcon 프코 2007.08.25 14:21 신고

    가톨릭신자로서 역으로 바꿔 말씀 드려보겠습니다.
    가톨릭성가 중 개신교에서 무단으로 가져간 성가는 얼마나 많은 줄 아십니까?
    따지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너무 일방적으로 개신교 입장만 말씀하시는 것 같아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요즘 CTS나 CBS의 성가방송을 보더라도 작사, 작곡가 표기없이 부르는 가톨릭 생활성가도 많더군요.
    게다가 개신교의 '찬송가'에도 가톨릭 성가가 상당히 많이 많습니다. 대표적인 한 예로 "거룩한 밤, 고요한 밤" 이라고 시작되는 성가도 가톨릭 성가입니다.
    성가 저작권에 관련된 문제는 가톨릭, 개신교 모두 협의를 거쳐서 성가책에 넣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글쓴분의 주장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저는 더 나아가 이것이 가톨릭만의 문제만이 아니라 개신교도 똑같은 잣대를 들이댄다면 똑같은 입장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포괄적인 확인작업 없이 자신의 지식만을 믿고 일방적인 주장을 펼치는 포스팅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ellif.tistory.com BlogIcon Ellif 2007.08.26 00:56 신고

    지적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가톨릭 성가계를 잘 몰라서 그러겠지만, 가끔씩 평화방송을 보다 보면 <찬양하세> 라든지 등의 개신교 찬양도 많이 들어가 있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물론 개신교 특유의 찬양들 (예) '성령의 불로', '영광의 이름 예수', 'Winning All')을 아직 가톨릭에서 수용하기는 힘들겠지만, 가톨릭에서도 상당수 기독교 찬양들을 수용하더라는 확신이 들기는 합니다.
    하지만 분명히 작자 표기없이 생활성가를 CTS나 CBS tv에서 수입해 온다면 문제가 있는 것이겠죠. 떼제의 경우도 그런 경우중 하나인데(<사랑의 나눔> <우 주를 찬양하나이다> 등), 개신교 내 저작에 대해서는 철저한 사람들이 왜 저런건 그냥 넘어가는지 모르겠네요.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나 <이새의 뿌리에서>, <참 반가운 신도여>, <천사들의 노래가> 등의 경우에는 분명히 가톨릭에서 온 것이기는 하지만 저작권 시효가 만료되었기에 문제가 없지는 않나 생각해 봅니다.

    더 확인을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런 글을 올리게 된 배경이.. 며칠 전에 피서하러 갔다가 가톨릭 성가를 보게 되었습니다. 한참 보다가 <주께 드리네-내게 있는 모든 것을> 같은거나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같은 개신교 곡들을 발견하게 되었고, 그래서 살펴보다가 이런 것을 하나 발견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해서 일단은 문제를 제기해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해서 이런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Favicon of https://armishel.tistory.com BlogIcon 아르미셸 2009.01.11 14:50 신고

    요즘엔 성당에서도 개신교쪽 복음성가를 많이 사용하던데,
    이런 문제에 세상의 법률을 적용하는 건 좀 무리일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ellif.tistory.com BlogIcon Ellif 2009.01.11 21:41 신고

      분명히 중요한 지적인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요즘 최근 들어서 개신교인 저작권자들이 계속해서 이러한 은혜중심의 나눔 문화를 탈피하고 음반이나 악보를 정식으로 구매하여 사용할 것을 신자들에게 강요하고 있습니다. 세상의 법률을 그들 스스로 적용하는 것이지요.
      물론, 가톨릭이나 성공회에서 내용을 전용하는 것까지 아직 개신교는 뭐라고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하지만 최소 유지해야할 인격유지의 의무까지 제거하여 배포하는 것은 다소 심각한 문제가 있다 싶어 이 글을 쓰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개신교인들의 이러한 행태가 그리 저에게도 좋게만은 비쳐지지 않습니다. 다만 아직도 많은 분들이 은혜를 위해 공유하고 있는 것을 보면 아직 희망은 있다고는 생각하는데.. 저분들이 저렇게 나서서만은..
      수십년 안으로 아마 개신교인들이 가톨릭까지 가서 돈을 걷어대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Favicon of https://armishel.tistory.com BlogIcon 아르미셸 2009.01.11 22:19 신고

      음...
      개신교의 행태 부분은 문맥상 잘 이해가 안됩니다만...
      예전에 듣기로는 미국에서는 예배중에 사용하는 곡도
      저작권 허락을 받는경우가 있다고 들었는데,
      철저하게 적용하면 복음성가 중에는 그래야 할 경우가
      많을 것 같더군요.
      하기사 생각해보면 복음성가 작곡하는 사람들도
      먹고 살아야 할텐데 그런것도 이해할만 합니다.
      다만, 그런 것이 법률적으로 분쟁이 되고 하면
      아무래도 시각이 고울수 없을 것 같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Favicon of https://ellif.tistory.com BlogIcon Ellif 2009.01.11 23:35 신고

      그나마 한국은 CopyCare이 그 부분에 대해 포기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이 부분이 문제가 된다면 한국 교회에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할지도요.

  • Grace 2009.01.18 14:02

    The above hymn was written by my father, Rev. Byung Sub Van who is residing in Canada. On behalf of my father, I thank the writer to point out this copyright issue. I was very surprised to learn that Catholic church didn't even mention names of my father or the composer in the already published hymn book. It is wrong to change any text without the permission from Rev. Van, who is still alive and well. I agreed with "하나의 저작물의 저작자를 밝히지 않고, 허락도 안 받고, 거기다가 저작자에게 연락도 없이 개변하는건 분명히 저작권법에 의해 범죄이다. 그렇다면, 지금 소개할 이 사례는 당연히 범죄일 수 밖에 없다." I would look into this matter and demand an apology from the Catholic Church. Thank you.

    • Favicon of https://ellif.tistory.com BlogIcon Ellif 2009.04.01 01:56 신고

      영어를 모르시는 분을 위해 번역 : 위의 찬송은 캐나다에 살고 계시는 나의 아버지인 반병섭 목사님에 의해 작사된 것입니다. 아버지를 대신하여, 나는 이 저작권 문제를 제기한 기자(writer)에게 감사드립니다. 나는 가톨릭교회가 이미 출판된 찬송가에서 심지어 나의 아버지나 작곡자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에 매우 놀랐습니다. 이미 살아계시고 건강하신 반 목사님의 허락도 없이 어떠한 가사도 변경하는 것도 잘못입니다. 나는 "~"부분에 동의합니다. 나는 이 상황에 대하여 살펴보고 가톨릭 교회에 사과를 요청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To Grace : Thank you for your comment. It's very extravagant thing which Catholic Church in korea didn't know their hymm's writer & composer because of It's already published in protestant hymms. Of cource in korea, a unification hymmal has made in 1984, and I remember catholic's hymmal made in similar point of time. But maybe, surely they imported this song from ex-existed hymmals.

      But in catholic church/Anglican church in Korea, there is none or rare notion of copyright, so they'll say, "We didn't knew these points." Please refer to this notions! If catholic church in korea easily apology to Rev. ban, They will not give you guarantee unless you'll take an action, because in catholic church, there's not a custome to give guarantee to copyrighters. But I don't think It's not good take an action as a christian. and this lawsuit will distroy you and christ's body also.

      So I think you'll have to think more deeply, and pray to God: He will give a wisdom to solve this problem.

      I love and bless you.

  • 가톨릭신자 2010.04.03 15:46

    가톨릭 성가와 개신교 찬송가의 중복되는 부분을 찾아봤습니다.
    이것중에서 가톨릭에서 개신교 찬송가를 차용한 부분도 있을 것이고, 개신교에서 가톨릭 성가를 차용한 부분이 있을 것입니다.
    일방적으로 가톨릭이 개신교 찬송가를 무단으로 사용하였다던가, 개신교가 가톨릭 성가를 무단으로 사용하였다던가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가톨릭 성가 개신교 찬송가

    1. 2번 주 하느님 크시도다 40번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2. 4번 찬양하라 21번 다 찬양하여라
    3. 6번 찬미 노래 부르며 56번 지난 이레 동안에
    4. 15번 주님을 찬미하라 49번 참 즐거운 노래를
    5. 17번 정의의 하느님 52번 햇빛을 받는 곳마다 243번 귀하신 주님계신 곳
    6. 25번 사랑의 하느님 48번 만유의 주재
    7. 26번 이끌어주소서 73번 내 눈을 들어 두루 살피니
    8. 29번 주 예수 따르기로 448번 이 세상 끝날까지
    9. 44번 평화를 주옵소서 468번 내 맘에 한 노래 있어
    10. 55번 착하신 목자 204번 예수로 나의 구주 삼고
    11. 56번 목자를 따라서 335번 양뗴를 떠나서
    12. 59번 주께선 나의 피난처 172번 빈들에 마른 풀같이
    13. 61번 주 예수와 바꿀수 없네 102번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14. 62번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217번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15. 77번 주 천주의 권능과 67번 영혼의 햇빛 예수여

    16. 78번 영광의 왕께 31번 영광의 왕께 다 경배하며
    17. 81번 영광의 주 성삼위 34번 전능왕 오셔서
    18. 83번 주 찬미하라 155번 주님께 영광
    19. 93번 임하소서 임마누엘 104번 곧 오소서 임마누엘
    20. 96번 하느님 약속하신 분 59번 성전을 떠나가기전
    21. 98번 이사야 말씀하신 106번 이새의 뿌리에서
    22. 99번 고요한 밤 거룩한 밤 109번 고요한 밤 거룩한 밤
    23. 101번 글로리아 높으신 이의 탄생 125번 천사들의 노래가
    24. 102번 어서가 경배하세 122번 참 반가운 신도여
    25. 107번 천사의 찬송 126번 천사 찬송하기를
    26. 108번 오 작은 고을 베들레헴 120번 오 베들레헴 작은 골
    27. 116번 주 예수 바라보라 145번 오 거룩하신 주님
    28. 118번 골고타 언덕 147번 주 달려 죽은 십자가
    29. 119번 주님은 우리위해 515번 뜻없이 무릎꿇는
    30. 136번 예수 부활하셨도다 154번 예수 부활했으니
    31. 137번 부활하신 주예수 38번 주의 영광 빛나니
    32. 138번 만왕의 왕 1번 만복의 근원 하나님

    33. 139번 알렐루야 160번 할렐루야 할렐루야
    34. 143번 진리의 성령 171번 비둘기 같이 온유한
    35. 151번 주여 임하소서 364번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
    36. 210번 나의 생명 드리니 348번 나의 생명 드리니
    37. 227번 나는 부활이요 290번 괴로운 인생길 가는 몸이
    38. 232번 살아서 나를 믿는이 477번 바다에 놀이 치는 때
    39. 268번 여인중에 복되신 성모 476번 주 예수 넒은 품에
    40. 286번 순교자의 믿음, 383번 환난과 핍박 중에도
    41. 299번 한몸이 되게 288번 완전한 사랑
    42. 364번 복음 환호송 160번 할렐루야 할렐루야
    43. 378번 아멘 555번 세 번 아멘
    44. 379번 아멘 556번 세 번 아멘
    45. 401번 주를 찬미하여라 13번 기뻐하며 경배하세 287번 오늘 모여 찬송함은
    46. 436번 주 날개 밑 478번 주 날개 밑 내가 편안히 쉬네
    47. 449번 부름받은 젊은이 303번 가슴마다 파도친다
    48. 461번 나는 주님 포도밭 448번 이 세상 끝날까지
    49. 484번 기쁘다 구주 오셨네 115번 기쁘다 구주 오셨네
    50. 487번 동방의 세 박사 116번 동방 박사 세 사람
    51. 489번 보았나 십자가의 주님을 136번 거기 너 있었는가
    52. 490번 십자가에 가까이 144번 예수 나를 위하여 496번 십자가로 가까이
    53. 500번 평화의 하느님 1번 만복의 근원
    54. 517번 내가 절망속에 479번 내가 깊은 곳에서


    [출처] 기쁘다 구주 오셨네 - 개신교와 가톨릭이 같이 부르는 찬송가 성가들 (Jesus Photo Friends) |작성자 며새

    참고 포스트 : http://cafe.naver.com/jpfphoto/5247

    • Favicon of https://ellif.tistory.com BlogIcon Ellif 2010.04.03 18:47 신고

      찾으신 내용 중 대부분의 경우 Public Domain이기 때문에 배타적 저작권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곡조가 같더라도 가사가 다른 경우가 있어서 이러한 경우 저작권 차용 사례가 적용되지 않을 것입니다(랄까 개신교에서도 한 곡조에 여러 가사가 붙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건 별도로 작업해서 올리도록 할게요. 랄까 이거 설명하려면 꽤 힘든데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