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23 23:19

2012 일본 여행기 (13) - 4일차 ㄷ : 카루이자와로


이 글은 [ 2012년 일본여행기 ] 의 일부입니다. 이 글의 일부 또는 전부를 저작권자가 허가한 장소 이외에 게시 할 수 없습니다.
이 글 안에 있는 일본어 단어들은 완전히 굳어진 경우(도쿄, 오사카 등)을 제외하고는 장음을 고려한 통용표기에 따라 표기합니다.

   이제 에치고유자와에서 오늘의 마지막 여행지인 카루이자와로 향하기 위해 재래선 홈에서 다시 신칸센 홈으로 올라가게 됩니다. 물론 그 사이에 발급받지 않은 지정석권이 있어서 발급을 받아야 했습니다만, 무사히 발급을 완료하고 신칸센 홈으로 올라옵니다

iPhone 4S | 1/30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2:58:51


   신칸센 홈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역시나 일본다운 '오래됨' 이 느껴지는군요. 한편, 플랫폼의 재질이 아스팔트라는 점 또한 참고할만 합니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바닥은 거의 폐타이어 재생 재질이더라도 무조건 타일을 깔고 보는 수고와 정성이 아스팔트 하나로 절감되는 이 모습. 생각해보니 조금 아이러니하네요.


iPhone 4S | 1/40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2:58:56


  어쨌든 다른 중간 주요역처럼 2면 6선을 깔고 있는 이 역에 곧 열차가 진입하게 됩니다.



   이건 동영상 캡쳐에서 찍은 사진인데, 역시 색감이 다르네요. 어쨌든 MAX 타니카와 414호 열차가 입선합니다. 열차는 점심시간대 답게 가볍게 8량으로 들어옵니다. 관련해서 동영상을 보시겠습니다.



   그리고 열차에 탑승하고 나서는 그냥 그 당시 트윗을 열심히 쳐다보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래도 반 시간이나 걸렸으니 상당히 먼 거리(영업거리 94.2㎞)라는 건 알 수 있겠네요. 글고보니 94.2㎞라는 거는, 생각해보면 서울에서 천안아산까지 고속선으로 직행하는 수준의 열차 운행이라는 거니, 이 거리를 30분만에 끊는다는게 얼마나 일본의 신칸센의 고속 운행이 잘 되어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실례입니다.


이동구간

열차 번호·명칭

패스 비사용시 운임·요금

탑승 편성

이동시각 (분) 

에치고유자와 - 타카사키

414C Maxたにがわ414

4120엔
(운임 1620, 요금 2500)

E4계 P14편성

(E446-14? - 7호차?)

13시 08분 - 13시 37분
(29분)


  어쨌든 열차는 다시 타카사키역 근처까지 왔습니다. 저는 여기에서 북륙신간선으로 갈아타야 하기 때문에 내릴 준비를 하고요. 열차의 타카사키역 도착 안내 방송을 차창에서 찍었습니다. 참고로 이 동영상의 0:50 부터는 나카노 신칸센이 타카사키역 쪽으로 합류하는 장면이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열차는 제가 갈아탈 타카사키역에 도착합니다.



   타카사키역에 도착하고 나서 찍은 사진입니다. 전광판을 보시면 13번선은 죠에츠 신칸센, 14번은 호쿠리쿠 신칸센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위키백과에 따르면 타카사키역은 중간 발착 기능도 수행하고 있어서 상행선 플랫폼에 도착한 열차가 방향을 뒤집어 하본선으로 진입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군요. 물론 이것은 분기점이 있으니까 가능한 이야기겠지만요.



  다시 E4계 사진입니다. 참고로 2층 신칸센 열차는 앞으로도 사라지지 않을 것 같네요. 그런데 2층석은 그린석으로 지정되어 있어서, 아마 그린용 JR패스를 끊지 못하는 이상에는 E1 · E4계의 2층 전망은 전혀 쳐다보지 못한다는 큰 단점이 있습니다. 이건 어쩔 수 없는 것이겠죠 ㅠㅠ



   어쨌든 P14편성은 저를 남겨두고(?) 도쿄로의 이동을 재개합니다. 역시 선두부 형상이 재미있군요.



   이제 타카사키역에 도착했으니, 다시 반대편으로 이동하기 전에, 해야 할 일이 몇 가지 있어서 JR패스를 제시하고 밖으로 나옵니다.


iPhone 4S | 1/120sec | F/2.4 | 4.3mm | ISO-100 | 2012:07:02 13:37:51


   이렇게 타카사키역은 수도권 전철로만 이동 가능한 장소의 끝자락에 있어서, 야마노테선, 치바까지의 요금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역시나 매표는 전부 자동화입니다.


iPhone 4S | 1/120sec | F/2.4 | 4.3mm | ISO-80 | 2012:07:02 13:36:28


   그리고 신칸센 전용 홈입니다만, 타카사키부터 시작해서 어디까지 가는데 승차금액(운임)과 자유석 특급권액(요금)이 어떻게 되는지 등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 아래로는 '절전중' '에키넷' '청춘18표' '지정권 구입은 여기서 하세요' 등등의 다양한 안내가 놓여 있군요.


iPhone 4S | 1/24sec | F/2.4 | 4.3mm | ISO-80 | 2012:07:02 13:36:31


    오른쪽의 모습입니다. 이 쪽은 열차 현황 등이 모니터로 제공되고 있네요.


iPhone 4S | 1/40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3:37:09


   그리고는 곧바로 간 곳이 녹색창구였습니다. 녹색창구에서는 일요일날 석연찮은 이유로 잃어버린(?) 아케보노 노비노비석의 재발권에 성공했습니다. 자리가 없으면 어떡해야 하나하고 고민하고 있었고, 앞으로 만나게 될 분께서도 그 일로 일본어로 친히 편지까지 써 주셨는데, 덕분에 더 이상 어려운 일은 일어나지 않게 되었습니다. 뭐 그렇지 않더라도 전체 내역을 바꿔서 하마나스로 들어가... ㄹ걸 그랬나? 어쨌든 아케보노 자체를 탄것을 지금까지 와서는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iPhone 4S | 1/40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3:38:51


   어쨌든 지금까지 온 결과는 성공적이었으니, 잠시 타카사키역 주변을 둘러보기로 합니다. 신칸센 역사와 통합 형태로 지어진 아케이드형 역사라서 이렇게 다양한 상점들이 입주해 있습니다. 멀리에는 학생들도 보이네요. 확실히 이 시간대가 그런 시간대인가 봅니다.


iPhone 4S | 1/40sec | F/2.4 | 4.3mm | ISO-80 | 2012:07:02 13:39:05


   거의 동쪽 출구로 나왔을 때 나온 상점입니다. [ 프랑스어로 '흰 말의 꽃' 이라는 뜻의 꽃 상점 ]입니다. 그래봤자 일본 여행을 하면서 꽃을 살 기회는 없다 보니까 그냥 사진 한 장만 찍고 넘어갔습니다. 


iPhone 4S | 1/2304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3:39:45


   나와서 본 타카사키역의 아랫쪽의 모습입니다. 만들어진지 오래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듯 아스팔트가 매우 꺠끗하게 깔려 있습니다.


iPhone 4S | 1/708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3:39:53


  나와서 찍은 타카사키역 동쪽 출구 사진입니다. 이 역이 복합형 쇼핑몰을 겸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듯 오른쪽에 E'site (동일본-공간 정도의 뜻이겠죠)라는 쇼핑몰 입구가 있습니다. 근데 여기에서 저는 진기한 구경을 하나 하게 됩니다.


   바로 저 사진 중앙에 흰 양복을 하고 탬버린을 들고 계신 분이었는데, 한 손에는 십자가를 들고 한 손으로는 탬버린을 계속 치면서 "성령 받으라~ 성령 받으라~"를 부르지 않나 계속해서 찬송가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이런 노방전도를 본 적도 없고, 게다가 국산 복음성가인 '성령 받으라'가 "聖霊うけよ~聖霊うけよ~" 이런 식으로 불리고 있는 것을 보고 놀라서 인사를 드렸습니다.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놀라고,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니 반가워하고, 이제 뭘 할 예정이냐고 물어오셔서 선교사님 집을 방문할 예정입니다라고 말씀을 하니 좋아하시더라고요. 다만 이 분이 후렴 부분인 '할렐루야 성령 받았네 나는 성령 받았네'를 한번만 부른다는게 꺼림칙해서 이야기를 하려다가 제 일본어가 부족한 관계로 이야기를 하지는 못했습니다. 결국 그 분과는 "천국에서 봅시다"라고 하고 일단 헤어졌습니다만, 이제 이런 노방전도가 한국만의 전유물이 아닌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다는 점은 한 편으로는 좋은 느낌이기도 했지만, 한 편으로는 명동의 노방전도가 일반인들에게 '민폐'의 대상이 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보면.... 글쎄요....() 어쨌든 여기까지만 이야기할게요.


iPhone 4S | 1/1905sec | F/2.4 | 4.3mm | ISO-64 | 2012:07:02 13:39:58


   다시 동쪽입구의 왼쪽 사진입니다.



   그리고 여기 있는 건 역사 오른 쪽에 있던 또 다른 센터. 여기도 들어가볼만 했던것 같습니다만, 아무래도 시간을 고려하자면 아닌 듯해서 그냥 바깥만 구경하고 말았습니다. 다음번에 가게 되면 둘러봐야죠 ㅎㅎ


   다시 역사에 들어와서 입장을 하고 어차피 점심을 먹어야 하는지라 에키벤을 하나 샀습니다. 이건 사진은 조금만 내리면 나오고, 근데 여기서 문제가 하나 생겼습니다. 분명히 아사마 525호의 지정석권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전의 권까지 해서 모두 사라졌다는 사실입니다. 어쩔 수 없이 자유석으로 들어가기로 하고 열차에 탑승했습니다.


이동구간

열차 번호·명칭

패스 비사용시 운임·요금

탑승 편성

이동시각 (분)

타카사키 - 카루이자와

525E あさま525

3240엔
(운임 740, 요금 2500)

E2계 N10편성

(E226-322 : 6호차)

13시 55분 - 14시 11분
(16분)


iPhone 4S | 1/60sec | F/2.4 | 4.3mm | ISO-80 | 2012:07:02 13:58:55


   아사마에 승차에서 찍은 에키벤 사진입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80 | 2012:07:02 13:59:54


    맛은 있었는데, 이미 밥을 먹으면서 배가 불러 있었던지라 많이 먹지를 못했습니다 ㅠㅠ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
2012.08.21 01:02

2012 일본 여행기 (6) - 2일차 ㄷ : 쿠루미드, 또는 쿨메드, 또는 KURUMED


이 글은 [ 2012년 일본여행기 ] 의 일부입니다. 이 글의 일부 또는 전부를 저작권자가 허가한 장소 이외에 게시 할 수 없습니다.
이 글 안에 있는 일본어 단어들은 완전히 굳어진 경우(도쿄, 오사카 등)을 제외하고는 장음을 고려한 통용표기에 따라 표기합니다.

   쿠니타치역을 떠나 한 역간 열차를 타고 가게 됩니다.

이동구간

열차 번호·명칭

운임·요금

탑승 편성

이동시각 (분) 

쿠니타치 - 니시코쿠분지

1904H 中央線快速

130엔

(Suica N'EX에 포함)

E233계 トタH57편성

(モハE232-57 : 3호차)

19시 50분 - 19시 52분
(2분)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64 | 2012:06:30 19:52:04


   참고로 아까 탔던 열차의 사진입니다. 이런 식으로 타고 있는 열차 번호를 남긴 것들이 나중에 제가 탄 열차 리스트를 정리할 때 정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ㅠㅠㅠ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400 | 2012:06:30 19:59:08


   니시쿠니타치에 도착해서 한 5분 정도 걸으니 나온 KURUMED COFFEE라는 카페, 그러고 보니 읽고 볼때는 '쿨메드' 정도 같아 보이는데, 정식 표기는 'クルミドコーヒー'로 그 쪽에서는 '쿨미드' 쪽을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뭐 한 글자에 여러 소리가 나오는게 알파벳의 특성이니 넘어가볼까요. 어쨌든 이 카페점은 이미 네이버 같은 곳에서도 유명한 일본의 카페로 나오고 있어서 나중에 찾아보고는 놀랐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00 | 2012:06:30 20:04:30


   들어와서 찍은 메뉴판 사진입니다. 보통 커피가 200엔에서 많으면 스타벅스같이 400엔 넘게까지 나오는데, 여기는 애초에 기본 커피 시리즈 자체가 650엔입니다. 한 잔에 한 만원 정도니 상당히 높게 부르는 건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간에는 항상 자리가 없어서 많이 기다려야 하나봐요. 어쨌든 리필도 200엔씩 받으며 해준다고 합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250 | 2012:06:30 20:15:21


   어쨌든 카페의 각 테이블마다 기본적으로 있는 것은 호두와 흑설탕, 그리고 호두까기까개 입니다. 다만 호두는 많이 먹지 못하도록 쓴걸 준다고 하더군요. 그대신 배색이나 디자인은 꽤 뛰어납니다. 제가 있었던 지하층에는 더치 커피 제조기 같은 것도 있었는데, 정말 대단하더라고요! 다만 사진이 흔들려서 이 여행기에는 올리지 못했는데, 다음에 다시 가게 된다면 찍어보도록 하겠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0:23:14


   하여튼 저는 커피보다는 아이스크림이 맛있을 것 같아서 (그리고 커피까지 시켰다가는 밤잠을 이루지 못할 것 같아서) 아이스크림을 시켰습니다. 아이스크림은 450엔인데, 두 가지 맛을 반드시 시키게 되어 있습니다. 한 맛으로 두덩이 이런거 안 해주더라고요 ㅠㅠㅠ 하여튼 저희 다섯명 중에서 유일하게 쿠르미드 커피를 시키신 분의 커피를 찍어보았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250 | 2012:06:30 20:23:24


   드디어 제가 먹을 아이스크림이 왔습니다. 망고와 단우유 아이스크림이었는데, 특히 저는 단우유 아이스크림에 마음을 빼앗겨 버렸습니다. 이거 왤케 작은 건가요! 게다가 왜 맛있는건가요...() 라는 생각이 들면서,


iPhone 4S | 1/17sec | F/2.4 | 4.3mm | ISO-400 | 2012:06:30 20:44:46


   ... 전부 박박 긁어서 먹어버렸습니다. 참고로 아이스크림 위에 뿌려서 먹을 수 있도록 견과류도 줍니다. 여기 단우유 아이스크림 정말 맛있어요! 마지막에 본 거기보다도 대단하고요. 고로 꼭 챙겨 보시는 센스를 발휘해 보도록 합시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1:01:23


   그보다 여기에서 크게 벌어들인 수확은 [ 이 책 ] 을 발견한 것이었습니다! ' 언더그라운드 : 도시의 지하는 어떻게 만들어져 있을까 ' 라는 제목의 그림책인데, 텍스트도 많기는 하지만 상당히 퀄리티가 높은 그림들이 많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건물의 기초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가라는 이 방대한 사진과...()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1:07:53


   지하철은 어떻게 만드는가...()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1:09:21


   그리고 실드 공사는 어떻게 하는가 까지 세세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정말로 놀랐어요! 사고싶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국내에 번역이 되었을 가능성을 고려해서, 사지는 않고 사진만 찍어두었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200 | 2012:06:30 21:14:48


   그리고 커피를 다 먹을 쯤에 누나가 선물로 주신 카스테라, 나중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제 계산하고 돌아가야 할 시점인것 같아서, 계산하고 나갑니다. 저희 누나와 동갑내기 친구껀 제가 돈을 계산해 주었습니다.


iPhone 4S | 1/17sec | F/2.4 | 4.3mm | ISO-800 | 2012:06:30 21:19:29


   이제 한바퀴를 돌아서 니시고쿠분지 역으로 이동합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250 | 2012:06:30 21:20:30


   그리고 다시 니시고쿠분지로 들어가기 전에, 아까 지나가기만 하고 찍지 못했던 LEGA라는 쇼핑몰 사진도 찍어봅니다. 그래봤자 밤 9시가 넘어가는 시간이라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기 시작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했지만요.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1:24:31


   니시코쿠분지역으로 들어가서의 모습. 한국에서라면 보통은 이렇게 교차가 불가능할텐데 (그리고 이렇게 되어 있는 시설 자체가 별로 없죠), 교차 시스템도 효율적이었고, 더군다나 입구 곧바로 들어가서 이렇게 곧바로 올라가는 플랫폼이 있다는 것도 신선한 일이었습니다. 어쨌든 여기서 다시 쿠니타치 방면으로 가는 분들이 두 분이었고, 그리고 누나와 저, 그리고 한분이 더 토쿄로 돌아가야 했던지라 여기에서 반대 방향으로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200 | 2012:06:30 21:25:20


   반댓 플랫폼에는 나카노 아즈사행 열차가 도착해 있습니다. 결국 이번 여행에서는 한번도 타지 못했지요.

   랄까 그 앞에 도착하자마자 쾌속 열차가 우리 앞을 통과해, 돌아오면서는 특쾌를 제가 탑승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뻔 했으나...몇분 후에 도착한 열차에 탑승하고나서 5분 후에야 잘 된 선택인줄 알았습니다.


이동구간

열차 번호·명칭

운임·요금

탑승 편성

이동시각 (분) 

니시코구분지 - (코쿠분지)

2114T 中央線快速

다음 열차에서 정산

E233계 トタT39편성

(クハE232-239 : 5호차)

21시 26분 - 21시 28분
(2분)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1:29:15


   고쿠분지역에서 찍은 E233계의 시트 모습입니다. 보기에도 좋고, 시트 모양새도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우리나라의 1호선 전동차와 같이 위에 철 관망대가 달려 있고요 (저 짐 올려놓는데가 결과적으로는 방해가 된다는 것을 깨달은 건 최근에 DSLR을 잃고 나서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나저나 우리나라의 최근 전동차의 경우, 위의 짐 놓는 곳을 없애고, 그대신 아래의 히터를 없애는 경우가 많은데, E233계를 보고 있자면, 과연 그런 것만이 방법인지에 대한 의구심이 들게 됩니다.

   ... 랄까 조금 있는 동안 갑자기 반대쪽 3번선에 열차가 도착하고 있었... 넵. 제가 그렇게 타고 싶었던 특쾌 열차가 온겁니다. 곧바로 누나를 어찌어찌 설득해서 한 역만 타고 가면 되시는 분에게 허겁지겁 인사를 드리고 누나를 데리고 특쾌 열차로 끌고 들어갔습니다.


이동구간

열차 번호·명칭

운임·요금

탑승 편성

이동시각 (분) 

(코쿠분지) - (오챠노미즈)

2182T 中央線中央特快

다음 열차에서 정산

E233계 トタT42편성

(クハE233-42 : 1호차)

21시 30분 - 22시 00분
(30분)


   열차를 타고 나서 곧바로 맨 앞이 보고 싶어서 맨 앞으로 갔습니다.. 만 이미 야간 운행시간인지라 어두운 밖만을 내다볼 수는 없어서, 지차환호를 잠깐 해보고는 앞의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러고는 누나랑 이것 저것 이야기를 하면서, 이것 저것 여행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사업 이야기도 하고 (...) 그랬습니다. 그리고  누나는 [ 제가 마지막으로 가게되는 숙소 ] 인 이이다바시로 가게 되어야 해서 이이다바시역 전 정차역인 요츠야역에 내리셨습니다. 그리고 저는 곧바로 이 열차를 타고 도쿄역까지 갈 생각이었는데, 그러기에는 밤에 너무 늦게 도착하게 되면 도착시간도 느려질 것 같아서, 거기다가 낡은 시설 탓도 있고 해서(...) 그냥 오챠노미즈역에 내리기로 했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25 | 2012:06:30 22:00:47


   오챠노미즈역에 도착해서 한 장 찍었습니다. 그리고는 여기서 출발하는 열차를 동영상으로 담았는데, 그건 나중에 올려보도록 하지요 (...)


   어쨌든 오챠노미즈역의 열차가 출발했으니, 이제, 반대편에 들어오는 중앙총무선 열차를 맞이할 때입니다.


이동구간

열차 번호·명칭

운임·요금

탑승 편성

이동시각 (분) 

(오챠노미즈) - 아사쿠사바시

2166B 中央総武線各駅停車

540엔

E231-0계 ミツ13편성

(クハE231-13 : 1호차)

22시 02분 - 22시 06분
(4분)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320 | 2012:06:30 22:08:28


   이번에는 진입하는 열차를 꽤 잘 찍을 수 있었습니다. 다행이네요-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80 | 2012:06:30 22:02:21


   그리고 도착한 열차를 사진에 담고 열차에 탑승합니다.


iPhone 4S | 1/30sec | F/2.4 | 4.3mm | ISO-64 | 2012:06:30 22:02:35


   그러고보니 E201계는 E231계에 비해 여러가지 스펙이 떨어지네요. 그래도 작은 전광판만을 가지고도 안내 등을 효율적으로 행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우리 한국철도가 배울 부분이 있지 않나하고 생각해 봅니다. 아래에 있는건 아시다시피 소부츄오선 계통을 중심으로 소부선 급행, 츄오선 급행이 어떻게 운행되고 있는지 등을 설명해주고 있는 계통도입니다. 아래 쪽에는 회색으로 동서선 계통도도 알려주고 있습니다.


   곧 열차는 아키하바라역을 지나, 제가 내려야 할 아사쿠사바시역에 도착합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100 | 2012:06:30 22:11:27


   아사쿠사바시역에 도착하고 나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은 자동화되어 있는 발매기인데, 위에는 접속 가능한 신칸센을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이 시간대에는 모든 신칸센이 종착하는 느낌이라 도쿄역에서 출발하는 열차 또한 한 편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250 | 2012:06:30 22:12:43


   '가자, 동북', 그리고 '큰 사람의 휴일' 같은 것도 JR동일본을 앞으로 다니게 되면서 자주 볼 녀석이군요.

   어쨌든 JR패스의 지정권 발급은 이미 도착하기 이전인 밤 9시에 끝나 있었기도 하니,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중요한 권들을 추가 발권해보기로 하고, 자리를 나섭니다.


iPhone 4S | 1/15sec | F/2.4 | 4.3mm | ISO-800 | 2012:06:30 22:15:15


   돌아가는 길의 사거리입니다. 도쿄 도심가가 맞나 싶을 정도로 정말 차가 거의 별로 다니지 않았습니다. 한국이라면 이 시간대에도 차랑들이 빡빡 밀리고 있었을텐데 말이죠.


iPhone 4S | 1/15sec | F/2.4 | 4.3mm | ISO-800 | 2012:06:30 22:16:56


   마지막으로 들어오는 길에 있는 자전거 주차장. 국내에서는 생소한 개념이라 흥미가 느껴집니다. 한편으로는 자전거 주차마저도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는 일본의 각박한 현실이 야속하네요.


iPhone 4S | 1/40sec | F/2.4 | 4.3mm | ISO-64 | 2012:06:30 22:23:02


    드디어 다시 제가 이틀을 더 머물러야 하는 숙소, 도쿄 스미다강 유스호스텔에 도착합니다. 이제 누나와 헤어지면서 공식적인 업무는 끝난 것이 되었고, 이제 내일 드릴 주일 예배를 필두로 자유여행이 드디어 시작되게 되었습니다. 이제 내일 있을 일정을 기대하며, 조금 일찍 씻고 자려고 했으나, 하필이면 당일 제가 속해있는 [ 집행위원회의 회의가 온라인 상에서 개최되어서 ], 한 12시가 넘어서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1시까지 회의를 하고나서야 잠자리에 들 수 있었습니다.

   어쩄든, 이제 자유여행으로 전환한 일본 여행, 재미있게 다닐 차례입니다.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