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01 21:37

무엇인가 새롭게 만들고 싶다면, <움직이는 사물의 비밀>(한빛미디어)



   강대국 미국을 발전시키고 지금도 이끌어나가고 있는 것이 개척자 정신이다.

   개척자 정신은 혼자서 아직 발견되지 않거나 어떠한 위험이 있을지도 모르는 장소로 뛰쳐나가는 정신이다. 그리고 동시에 자신이 필요한 모든 것을 만들어나가는 정신이기도 하다. 나는 이 정신의 정점에 있는 것이 DIY(Do it Yourself)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미국에서 DIY가 가능한 이유는 도전해서 실패해도 누구도 실패한 사람을 탓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부여할 줄 아는 열린 사고와 생각, 그리고 누구든지 새로운 것을 만들기를 시도해 볼 수 있는 자유로운 자세에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에서도 DIY 문화가 좀더 확장될 필요가 있는 지금, 한빛미디어 Make Korea 잡지 발간과 Make Korea fair를 통해서 이 새로운 정신이 대한민국에도 젖어들 수 있도록 하고 있는 사업은 선진 대한민국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럼 DIY를 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그냥 만들어 보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렇게 시간을 들일 때보다 보다 더 자세한 지식이나 노하우를 받아서 일하는 편이 확실히 능률이나 지식의 능력이 높아진다. 이를 위해 한빛미디어 Make가 당당히 번역해 출간한 책이 본 책 <움직이는 사물의 비밀>이다.


   물론 나 같이 수학과 과학과 거리가 먼 문과 사람들에게 이 책이 상당히 어려운 책이라는 점은 분명한 것 같다. 책의 첫머리에는 공학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책을 썼다는 말에 힘을 내 읽어보려고 좀 더 책장을 넘기다보면, 고등학교 물리 때 전혀 이해가 안가던 지레 이야기부터 시작해서 기어의 종류가 어쩌니, 토크가 어쩌니 저쩌니 이야기가 나오다가 나중에는 아두이노 프로그램 이야기까지 나오면서 정신이 아득해져 어디 안드로이드에 날라갈 것만 같은 서술이 이어진다. 게다가 책의 내용이 꽤 많다 보니 그대로 번역할 수 밖에 없어, 국내에서 이 책의 프로젝트를 수행해보기 위해 필요한 재료를 이 책의 지시대로 구하는 것에는 어려움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초보자를 위해서 썼다는 말은 사실이고, 일상에서 전기나 물리를 이용한 제작 프로젝트에 필요한 모든 것은 이 책이 모두 소개해 주고 있다. 실제로 인간의 체중을 버틸 수 있는 어떤 물체를 만들기 위해서 무작정 만들어보면서 지식적인 한계에 부닥치거나, 사람의 힘에 버티지 못하고 물체가 부서지는 바람에 다칠 위험을 무릅쓸 필요 없이, 물리 공식이나 원칙을 이해한다면 어느 정도의 모터나 부속품을 사야 어느 정도의 힘을 낼 수 있는 기계를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를 이 책이 전해주고 있는 셈이다. 참고로 이 책에는 오타 찾아보기가 극도로 힘드니, 정확성 또한 신뢰할 수 있다.


(사진 : 테츠야 + 아오미네 in 쿠로코의 농구 by 토모코 + Kiss)

   읽어보면서 전혀 물리를 모르는 사람도 자신이 원하는 뭔가를 만들어 보기 위해서 이 책을 세 번 정도 읽어보면 이해하고 새로운 제작을 시도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실제로 책을 읽어나가면서 멘붕을 거듭해나가던 나도 왜 뭔가 새로운 것을 만들기 위해서 왜 저런 물리 공식이 필요한지, 모터의 종류가 어떤지 기어가 어떤지 왜 AC와 DC 개념 이해가 필요한 건지 등에 대해서 공감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책을 더 읽어나갔을 때에는 책을 통해 보다 더 성장한 나를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을 얻게 되었다.

   물론 책을 공부하기 시작한 즉시 새로운 프로젝트를 곧바로 생각해 내서 매년 메이크 코리아 페어에 나갈 수 있는 뭔가를 곧바로 얻는(...) 그런 기적은 없겠지만, 뭔가 실제적으로 뭔가를 창작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이 책을 반드시 볼 것을 추천해 본다.


> 이 책을 꼭 봐야 할 사람들
- 이 시대의 르네상스인들
- 지적 창작만 해보고 살다가 실제적인 창작도 해 보고 싶은 사람들
- 창조경제시대 융합적 · 창의적 능력을 함양하고 싶은 정부 고위직 관리 · 공무원
- 뭔가 만들고 싶은데 전혀 뭐가 뭔지 모르겠는 사람들


< 이 리뷰는 한빛미디어 한빛리더스 7기 활동의 일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신고
Trackback : 0 Comment 2
2008.05.18 12:46

인공어 작성의 요령 하나 : 문장에서 시작하라

Mara Atude를 철수하고자 합니다. 다음은 거기서 가져오는 아티클입니다.
From http://mare.tistory.com/entry/6.


(이 내용은 Stelo의 활동을 기반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지금 대부분의 Stelo 회원분들이 (특히 처음부터 언어를 작성하시는 분들이) 음운을 만드는데서 인공어를 만들기 시작하시는 것 같습니다. 음운을 만들고 거기서 단어를 만들어서 문장을 만드는 것으로 작성을 하시는 것 같은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건 그다지 올바른 방식이 아닙니다.
생각해 봅시다. 음운부터 만들고 시작하는 것. 이건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입니다. 물론 보통의 언어학이 다 음운부터 짚고 넘어갑니다. 하지만 이건 인공어를 만드는데 그닥 도움이 되는 일이라 될 수 없습니다. 음운을 만들었다고 해서 그 음운에서 단어를 뽑아내고, 그 뽑아낸 단어를 가지고 문장을 만들어 내는 것.
물론 초기에 음운을 만들어서 자신의 소리에 맞는 말을 만드는 것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그걸 하는건 초심자들에게는 어려운 일입니다.

그럼 어떻게 언어를 만드는 것이 가장 적절할까요?
일단은 아무렇게나 문장을 만들어 보는 것에서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다음과 같은 문장을 볼까요?

ad seper si kenes elterum asneum.
Ke naskar elnes perqe noxe te asnum.

이 문장은 제가 방금전에 만들어 낸 문장입니다. 저는 이 문장의 의미와 내용을 전혀 모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은 여기에 의미를 채워 넣는 것입니다. 한 줄씩 천천히 살펴보면서 내용을 결정해 볼까요.

ad seper si kenes elterum asneum.
ad ... si라는 걸 보면서 곧바로 from.. to라는게 생각났습니다. 그럼 ad는 'from'으로, si는 'to'로 잡아봅시다. 그럼 첫 네 문장을 from seper to kernes로 잡아보고, 나머지 두 단어가 문제인데, el.. 하니까 marE의 el.. (모든) 구문이 생각납니다. 그냥 elterum 이라는 것을 'all-things-are'로잡아봅시다. asneum... 허망하다? 치사하다? ... 그냥 넘깁시다.

Ke naskar elnes perqe noxe te asnum.
ke naskar.. 하니까 it ~~s라는 단어가 생각났습니다. It makes? 정도 느낌이 오네요. elnes.. kenes랑 비슷한데 명사로 잡을지는 좀 있다가 생각하고.. perqe.. noxe.. 모르겠고.. te .. for 정도이지 않을까요? 아.. el-이니까 nes는 사람으로 쳐서 'all people'정도로 합시다. asnum이 동산데.. 그럼 te를 바꿔서.. 뭘로 할까요.. 아, te를 'it' (Ee. la)정도로 하고.. -e는 형용사로 가서..

이런식으로 해서 의미를 만들어 놓으면..

From seper to kernes, all things are vanity,
It makes all people 'the' poor pretty veils..

세페르에서 케르네스까지, 모든 것이 허무하니,
이것은 모든 사람들을 '그' 불쌍하고 아름다운 드러냄으로 이끈다..

이런식으로 채워 놓는 겁니다(아까의 설명에서 좀 발전시켰습니다).

물론 저 의미부여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나중에 수정하면 됩니다. 그리고 이것도 어느 일정 수준까지 가는 것이지, 이러한 방식이 모든 방식에 적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렇게라도 시도해 보는 것도 좋은 것이 되지 않을까요?

LIH. 070510~28.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