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04 14:28

<구글 크롬 OS>, 당신도 알고 싶다면


NIKON D60 | 1/30sec | F/3.8 | 0.00 EV | 20.0mm | ISO-200 | 2011:01:26 16:58:56

  처음 책을 만나고 나서의 느낌부터가 달랐다. 보통 IT 서적이라면 최소한 일반책인 신국판 보다 적어도 국배판 이상으로 큰 데다가 두껍고 내용 많고 그런게 정상(?) 인데 정작 받아본 책은 우리가 흔히 쓰는 책 판형인 신국판, 딱 그만큼이었다. 더군다나 책 내용도 그렇게 두껍지 않다. 전체 본문이 295page 밖에 안된다(응?). 295 page가 뭐가 그리 작냐고 말씀하신다면, 당신이 가지고 계시거나, 주변 서점, 도서관에 들러서 일반적인 IT 서적들의 크기와 페이지수를 유심히 살펴 보라. 전부 300 page는 기본, 더 나가면 4,500 page 이상까지 이르는 많은 책들을 발견하실테니까 말이다.

  그렇다면 다른 책에 비해서 책의 내용도 적으니, 그 내용이 부족하거나, 혹은 내용의 전문성을 결여하고 있지는 않은가라고 반문하실 여러분들, 그렇지 않다. 이 책의 원서가 일본 원서인 만큼 내용의 콘텐츠가 이미 검증된 상태에서 이를 번역한 책이기 때문에, 일본 서적의 특성상, 내용이 작으면서 편리한 책이 출판될 수 있다는 것 뿐이지, 내용은 일반적인 개론에서부터 실제적인 사용에 이르기까지 전문성을 갖춘 내용을 제시하고 있다. 즉 내용 자체에 대해서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된다는 것!

  또한 이 책의 내용이 작아도 전문성을 갖추고 있을 수 있는 이유는 이 책이 다루고 있는 대상인 구글 크롬 OS의 특징도 한 몫을 한다. 일반적인 OS와는 달리, 일단 구글 크롬 OS는 부팅하면 구글 크롬 브라우저 이외의 다른 프로그램이나 하드디스크에의 파일 저장 등이 일절 존재하지 않는다. 나도 이 책을 읽기 전에는 구글 크롬 OS가 일반적인 OS를 획기적인 것으로 개선한 것이라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나서 왜 구글 크롬 OS가 개발되었는지, 그리고 구글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등에 대한 의도를 겨우 파악할 수 있었다.

  이러한 구글의 실험에 대해서 가장 정확하게, 그리고 가장 빠르게 서술하려고 노력한 책이 바로 이 <구글 크롬 OS>이다. 특히 어디서나 컴퓨터와 인터넷이 있다면 구글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치면 빠르고 안전하게 자신이 원하는 컴퓨터 작업을 할 수 있다는, 믿을 수 없는 꿈의 실현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에 대한 단순한 설명 뿐만이 아니라, 어떻게 세계 1위의 인터넷 기업인 구글이 OS사업을 시작하려고 하는지, 그리고 왜 그러한 일을 하고 있는 동기가 무엇인지까지 책에서의 기고를 통해 자세하게 서술하고 있다. 특히 아래의 동영상을 본다면 크롬 OS가 7초만에 부팅되는 모습부터 시작해서(참고로 우분투 10.04 Lucid는 10초 이내 부팅을 목표로 했다는 사실과, ASUS의 크롬OS와 비슷한 프로그램인 ExpressGate는 8초만의 부팅을 자랑한다는 점, 그리고 <저 시연에서는 펌웨어 커스텀마이징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완벽한 부팅 상태는 아니라>는 책의 설명을 같이 생각한다면(p. 51.) 놀라움을 감출 수 없다) 2009년 말 상황에서의 크롬 OS 시연을 통해 크롬 OS의 장점을 잘 설명하고 있다.


  물론 동시에 책을 읽으면서 드는 왠지 모를 허탈감(?) 또한 존재한다. "어, OS가 그냥 키면 웹 브라우저만 나오는 거고, 그럼 크롬 OS 사용을 위해서 할 일은 크롬 브라우저 사용(=웹 브라우징) 실력뿐이었고, 크롬 OS 프로그램 개발은 결론적으로 크롬 추가기능 개발, HTML5, 웹 기술 뿐이었네? 이러다가 크롬 OS만 사용하게 된다면 인류는 퇴보하는 거 아닌가?" 워워워. 그런 걱정에 대해서도 걱정 놓으시라. 일단 크롬 OS는 기존 OS의 대체가 아니라 기존 OS와 병행하는 새로운 OS라는 것, 그리고 크롬 OS가 바라는 고객층은 일단 현재의 컴퓨터에 만족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그냥 컴퓨터와 인터넷 정도 쓰더라도 정보 접속 능력이 높아지는 빈곤층, 가난한 나라들, 그리고 컴퓨터 사용 내역을 통제할 필요가 있는 학교나 공공 장소에서의 컴퓨터 사용자들을 위한 것이라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가지고 있을 막연한 두려움은 해결되리라고 생각한다.

  특히 이 책을 쓰기 위하여 기울인 출판사 한빛미디어측의 수고 또한 놀랍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구글 크롬 OS와 관련된 사항이 지속적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변화하고 있고 앞으로도 변화할 상황 앞에서 최대한 공시성을 유지하기 위하여 2010년 1월에 쓴 원서를, 번역할 때에는 11월의 시점에 맞추어 전부 내용을 검토하고 수정하는 수고도 마다하지 않았다(다행히 원서 저자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현재까지도 크롬 OS 정식 버전은 출시되지 않아 내용의 시의성이 유지되고 있다). 또한 한국어본을 위하여 그림의 대부분을, 책이 쓰여진 일본어 OS가 아닌 한국어 OS 기준으로 전체 교체하였다는 점에서, 내용의 확실성을 위하여 흘렸을 편집부의 땀과 시간이 보이는듯 해 뿌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거기다가 한국어 크롬 OS의 사용 실례를 들기 위하여 한국어 VMWare 크롬 OS 이미지까지 직접 제작하여 책을 구매한 사람들에게 제공까지 하셨다. WoW!

  한 가지 이 책에 대해서 아쉬운 점이 있다. 이 정도의 책 크기와 분량을 생각한다면 일반적인 책이라면 많아봤자 만 오천원 선이 될텐데, 그에 비해서는 상당히 비싼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하지만 책을 위해 노력하신 번역자나 편집자들의 수고를 생각한다면 분명히 그 수고에 합당한 가격이라는 생각이 든다. 모쪼록 IT계의 현재 상황, 그리고 앞으로의 미래 전망을 바라볼 수 있는 좋은 책이기 때문에 그 만큼의 정보료(?)라도 적합하다는 생각을 해 본다.

  모쪼록 현재 IT산업의 미래의 윤곽을 그려보고 싶은 분들, 그리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 해매시는 여러분들, 그리고 일반적인 웹 프로그래머/디자이너 여러분들, 정보산업에 대한 관심이 없는 분들까지 모든 사람들이 쉽게 읽어낼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하며, (진짜로) 이 책을 추천한다.


구글크롬OS클라우드OS와의첫만남
카테고리 컴퓨터/IT > 대학교재
지은이 코이케 료지 (한빛미디어, 2010년)
상세보기



이 책의 한 마디

사용자의 OS 가치관이 "최신 하드웨어 기능을 어디까지 활용할 수 있을까?"에서 "1G 바이트 밖에 메모리를 갖고 있지 않은 100달러 PC에서 어느 정도 빠르고 안정되게 움직일 수 있을까?"로 바뀌게 된다면 윈도우가 갖는 우위성은 단번에 사라지게 된다. (pp. 35~6.)


신고
Trackback :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