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5 23:04

<울려라! 유포니엄> 극장판 대담 : TV판보다 극장판이 더 나은 애니가 여기에 있다


(ⓒ武田綾乃・宝島社/『響け!』製作委員会 인용)


<울려라! 유포니엄>響け!ユーフォニアム 극장판(부제는 생략하기로 하자)은 저음 금관악기 중 하나인 유포늄을 연주하는 오마에 쿠미코黃前久美子(CV: 쿠로사와 토모요黒沢ともよ 분)이 진학한 북우지고등학교 관악부에 어쩔 수 없이 다시 들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동작의 애니메이션을 재편집한, 소위 총집편 극장판 애니메이션이다. 국내에는 9월 1일 메가박스에서 애니플러스사의 주관 아래 개봉해 5일까지 4,169명이 관람했다.

원래 이 글은 모 사이트에 기고할 용도로 영담산 님과 같이 작성했으나, 사이트가 날라간 관계로(...) 개인 블로그로 이전해 올린다. 대담에 응해주신 영담산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TVA와의 차이 1: 편집의 긴장감
엘리프 : 자 이제 시작할까요? 우선 TVA와 영화의 가장 큰 차이점은 무엇이라고 생각되냐능?
영담산 : 긴장감이라고 생각함. 그 이유는 TVA에서 시청자의 의견 대립이 거의 없으리라고 생각한 부분이 통편집되어서라고 봄. 5화의 라이딘이랑 9화의 소방차 게임까지 체감 러닝타임이 10분 이하라는 경이로운 급전개를 보여줬기 때문 아닐지...
엘리프 : ??
영담산 : YMO의 라이딘을 연주하는 기악행진 신에서 축제 나가서 레이나가 쿠미코의 미간에서 인중까지를 손가락으로 쓸어내리는 신까지의 개인적인 체감 시간이 십 분 이하라는 거임. 그 레이나가 쿠미코 미간에서 인중까지를 쓸어내리는 장면을 개인적으로는 '소방차 게임'이라고 부름 ㅋㅋㅋㅋ
엘리프 : 나는 30분 정도 걸렸다고 기억하고 있는데 ㅇㅁㅇ
영담산 : 그 사이에 보여준 게 많지 않았다고 생각했지. 뒤의 트럼펫 솔로 공천 파동이랑 쿠미코가 특정 파트 강판되는 대목 즈음한 TVA의 10-12화 부분은 거의 편집 안 된 걸 생각하면 작품 내 갈등을 극대화해 보여주기라는 제작진의 의도는 충분히 성공적이었다는 생각이.

수수께끼: 쿠미코와 레이나의 관계, 그 것이 궁금하다
엘리프 : 오히려 내가 처음에 극장판만을 보고 나서 너무 스킵했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서머패스 착수 이후부터 서머패스 공연 장면까지 사이 과정이 거의 없다고 생각됐는데, 그 부분은 애니에도 별로 없더라. 전반적으로 중간과정 생략의 일본 음악애니지만.
영담산 : 라이딘 이전 부분 이야기인가?
엘리프 : 직전부분이지. 그리고 약간 애매했던 게, 오마에와 레이나가 급친해지는 전개의 심리 상태를 읽기 힘들어.
영담산 : 쿠미코 레이나는 원래 작품 앞에서부터 아는 사이였고-
엘리프 : 아는 사이였던 건 맞는데, 그동안 쿠미코를 열심히 무시하시던 레이나가 왜 갑자기 만나서 '사랑의 고백'을 하는가의 부분. 그 축제 데이트 관련 부분이 아니었다면 만날 이유도 없었거던.
영담산 : 그건 아마 레이나가 쿠미코한테 마음을 품고 있었는데 내색하지 못하는 특성 때문 아니었을까 싶어. 쿠미코가 축제 같이 갈 거라고 아무렇게나 팔을 덥썩 집은 것이 레이나였다는 우연이 아니었다면 쿠미코는 전혀 모르고 넘어갔겠지. 정말로 레이나가 솔직하지 못해서 그런 것인지에 대해서는 레이나의 설정 자료를 확인해봐야 하겠지만.
엘리프 : 그런 의미에서는 애니메이션을 보지 않은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들었던 한 가지 요소가 아니었을까 싶어.
영담산 : 그러고 보니 그러네. 지금 쓴 이것도 내가 추리해낸 가설이지 진짜 설정자료는 아니니까. ㄷ

<울려라! 유포니엄>을 통틀어 가장 뛰어난 장면인 듯…
(ⓒ武田綾乃・宝島社/『響け!』製作委員会 인용)


TVA와의 차이 2: 연주장면이 대단하다
엘리프 : 그리고 이번에 제대로 했다고 생각되는 게 주요 관악곡의 연주 장면을 충분히 실은 점.
영담산 : 그치. 난 편곡판이라도 라이딘을 완주시켜준 게 그렇게 고마울 수 없더라고. 그리고 트럼펫 솔로 재심 부분에서 두 후보의 연주 특성의 차이를 더 잘 느낄 수 있었어. TVA로는 잘 안 와닿을 수 있는 부분이었거든.
엘리프 : TVA에서는 컷 되어 있던 부분인가?
영담산 : 아니. 근데 그 레이나랑 선배의 기량이나 진정성이 잘 안 느껴져. 극장 AV설비와 가정 AV의 한계 때문일지도.
엘리프 : 난 한 눈에 알겠던데 으음.
영담산 : 레이나랑 선배 둘 중 누가 나았어? 난 TVA 때는 잘 모르겠던데 극장판에서는 '아, 이건 레이나가 이겼다.' 라고 감이 오더라고.
엘리프 : 레이나였어. 첫음부터 강약조절이 차이가 나지
영담산 : 더 웅장했고...
엘리프 : 그리고 선배가 삑사리가 하나 더 있어
영담산 : 그랬나 ㄷ ㄷ

<초승달의 춤>, 쿠미코를 위한 작곡
엘리프 : 그래도 이야기는 어쨌던 오마에의 성장 과정을 담아낸다는 취지를 잘 살리고 있고
영담산 : 그랬네.
엘리프 : 그런 의미에서 ‘우마쿠나리타이’(잘하고 싶어) 신은 의외로 이상한 것 같지만 좋은 스토리텔링 장치였지.
영담산 : 그 부분에 들어갔어야 하는 씬이기도 하고...
엘리프 : 그래도 세족대학교의 <초승달의 춤> 동영상 보면 157마디 부분이 의외로 고등학생치고는 높은 스킬을 강요한 부분이기도 하지 뭐(...)




영담산 : 고등학생은 대학생을 이기기 어렵지. 스포츠에서도 리그를 할 때 고등학생 리그는 대학생보다 아래로 치고...
엘리프 : (자료를 찾다가) ‘2015년 4월부터 같은 해 6월 말까지 방송된 TV애니메이션 「울려 라! 유포니엄」을 위해 특별히 새로 쓴 곡이며, 작중에서는 취주악 콩쿠르의 자유곡으로 등장하고 있다.’ 아아....()
영담산 : 애니를 위해 ㄷㄷㄷ
엘리프 : 그러니 야마하에서 악보를 독점판매하지. ㄷㄷ 근데 비싼데?
영담산 : 야마하 스폰서였던가?
엘리프 : ㅇㅇ. 그래서 라이딘 신에서 야마하가 나타나 있지. (자료 찾다가) 1620엔이다 ㄷㄷ



영담산 : 우와...........
엘리프 : 비싼거여.
영담산 : 그런가.
엘리프 : 취주악협회 과제곡 풀 스코어가 다섯 곡 합쳐서 1200엔인 거에 비하면 (주: 당시 북우지고등학교가 선택한 과제곡 4 <프로방스의 바람>을 담은 2015년 풀스코어집은 [ 2016년 8월 현재 1028엔(일본 국내, 송료 포함)에 판매되고 있다 ].)
영담산 : 저건 저거 하나뿐이잖 ㄷㄷㄷㄷ
엘리프 : 그나저나 일단 TVA를 만들 때 그당시 일본취주악연맹 연례 콩쿨 과제곡을 그대로 채택한 것도 그렇고, 상당히 현실에 맞춰서 제대로 애니메이션을 제작한 걸 보면 일본이 대단하기는 하다는 생각이 들어.
영담산 : 애니메이션이 현실을 담아내는 능력 ㄷㄷ

단점 : 케이한전기철도가 너무 잘렸다
엘리프 : 스폰서하니까 TVA랑 극장판 차이가 나는게 케이한. 케이한 신이 이번 극장판에서 대폭 잘렸지.
영담산 : 거의 없었지 그러고 보니 홍보에 기여했는데..... 우지역도 나와주고 했는데 말이지
엘리프 : 돈 내고 안 내고의 차이가 크다는 거겠지. 그러니까 애니판에서 협찬했어도 극장판에서 협찬 안하거나 그러면 그렇다는 느낌이려나. 우리나라라면 그런 식으로 확실하게 구분을 짓지는 않을 것 같아.
영담산 : 스폰서 이야기구나. 일본에서야 애니메이션과 이어지는 산업이 꽤 많고 비중이 한국보다 되는 편이니까 그럴지 모르겠네.

정리: 정리 치고는 꽤나 긴 이야기
엘리프 : 슬슬 오늘 이야기를 정리해볼까. 일단 정리하자면 1) '<초승달의 춤> 작곡가가 대단하다'. 애니메이션 감독의 주문을 맞춰서 생산하지만 그대로 콩쿠르에서 연주해도 되거든. 2) 극장판이 총집편인 것 치고는 상당히 높은 퀄리티가 나왔는데, 그 이유로는 역시 충분한 연주시간 + 편집을 했는데도 어색하지 않은 분위기.
영담산 : 동의합니다. 그 외에 나는 ㄱ. 같은 제작사의 다른 작품인 중2사랑은 열광적이었던 TVA와 달리 극장판은 실망스럽다는 평을 들어야 했는데 이건 그 정반대겠구나 싶고
엘리프 : 그 점은 동감. 영화가 TVA를 살렸는데 이 기쁜 소식(?)이 잘 알려지지 않은 점이 안타깝달까-
영담산 : ㄴ. 레이나가 이번 작품에서 정말 달리 보였는데 느낌이 '카리스마 있어 보이지만 사실은 감정 표현이 서툴고 솔직하지 못한' 캐릭터라는 걸 알게 됐지. 극장판에서는 쿠미코랑 레이나 둘한테 초점이 특히 더 맞춰진 느낌이라, 보면 쿠미코 보고 '성격이 나빠'라고 말하는데 조금 거친 표현이지.
엘리프 : 그렇지.
영담산 : 보통 저 나이대의 일반적인 언어 사용이라면 '짖궂어'いじわる라고 할 텐데. 그런데 그걸 굳이 성격이 나쁘대 ㅋㅋㅋㅋ 되레 귀엽더라고. 엄하게 교육받은 부잣집 아가씨의 언행 불일치를 보는 느낌(?) TVA에서는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극장판으로 보니까 매력 있던...
엘리프 : 그리고 3) 왜 동성애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신을 굳이 삽입하셨나요(...) + 쿠미코의 연애전선은 어떻게 될 것인가? - 특히 레이나의 원래 사랑이 타키 선생인걸 생각해 보면(...) NL로 돌아갈 것인가? 그렇다면 '사랑의 고백'은 어떻게 되나요 라던가(...)
영담산 : 어쩌면 철저한 상업성 치중이지. 아마 확인은 2기에서 하라는 의도일는지 모르겠네
엘리프 : 2016년 8월에 시작한다던 건가?
영담산 : 울려라 유포니엄 2라는 제목으로 방영한다고 했어. 그리고 ㄷ. 극장판과 이어지는 TVA는 원래 관례가 과거 TVA의 편집분이 끝나는 시점에서 차기 작품과 이어지는 내용을 넣는 거였는데, 이 극장판에서는 그런 것이 없었지.
엘리프 : ㅇㅇ 앗싸리 깔끔하게 TVA만 총집했는데 상큼했어.
영담산 : 그것은 '구태여 극장판에 차기작 이어지는 스토리를 넣는 것은 무의미하다'라고 판단했기 때문 아닐까 싶어.
엘리프 : 어쨌든 TVA에서는 애매했던 '츠즈쿠'(계속)도 이번에는 제대로 정리가 된것 같기도 하고. 참고로 관서 2차예선 대회 진출 여부는 1회차에서는 못 알아챘었는데 두 번 째로 보면서 이해했음. 아마 릿코랑 북우지 둘이서 진출하지 않았을까 싶음.
영담산 : 그랬겠지??
엘리프 : 아마 이야기 구도로 봐서는 그렇게 만들었을거고. 어쨌던 간에 4) 결국 북우지고등학교 관악부는 사기캐였습니다(…)
영담산 : 고등학교 수준이 아니……
엘리프 : 그 부분에 있어서는 소리와 영상의 차이가 나서 아무래도(…)
영담산 : 그럴지도 모르겠네.
엘리프 : 그리고 애초에 1학년생이 대폭 들어와 주축을 맡은 고등학교 클럽이 저렇게 치고 올라가는 건, 경험자가 많다는 건데, <겁쟁이 페달>과 비교했을 때 거기에 대한 언급도 별로 없었고. 이야기를 세세히 짚으면 뭔가 아닌데 간신히 균형을 잡아 이 정도로 성공한 거지(…) 그냥 현재로서는 '10월 2기를 기대해 봅시다'.
영담산 : 확인은 2탄에서 ㅋㅋㅋㅋㅋ

마무리: 그리고 이야기는 한국의 현실 성토로…
엘리프 : 그리고 마지막으로 5) 우리나라에서는 죽어도 못나올 작품.
영담산 : 한국의 창의적 체험활동 수준으로는 나올 수 없지. 일단 중고등학생의 동아리 활동 자체를 배격하는데…
엘리프 : 아니 취주악 작곡 + 연주 역량 자체부터. 취주악 콩쿠르를 위한 작곡을 매년 겹치지 않게 다섯 곡이나 선정할만한 나라라는 거지, 아무래도(…)
영담산 : 그런 인력풀이 일본은 있다는거지.
엘리프 : 일본은 [ 전일본취주악연맹 ]에서 과제곡 선정과 악보 판매, 그리고 콩쿨 진행을 맡고 있음. 북우지고등학교가 있는 쿄토부에서는 관서지역대회에 보낼 세 팀을 뽑아[ 1 ], 그리고 북우지고등학교가 앞으로 나갈 관서에서 또다시 세 팀을 뽑아서[ 2 ] 마지막으로 전국에서 30개 팀이 경쟁[ 3 ]…
영담산 : 이야…… 아 진짜 탄탄하네. 진짜 일본 중등교육계의 이런 모습 보면 정말 부러워.
물론 관현악부에 한한 이야기가 아니라 창체라는 거시적 시점에서 전부…
엘리프 : 아니 중등교육뿐만이 아니라 전 국가적인 시스템이지. 대학?일반부도 치열하게 보니까.
영담산 : 그렇게 볼 수 있지. 여가활동 전반에서… 그리고 마지막으로 ㄹ. 이 작품은 쇼와 후기에서 헤이세이 초기(1980년대)의 향수로 무장한 게 느껴지는구나 싶다 정도?

엘리프 : 오케. 그럼 긴 시간 고생하셨습니다.
영담산 : 감사합니다.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