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28 23:56

<포토샵 디자인 스타일북>으로 한 발자욱씩 걸어가라!


Canon EOS 450D | 1/60sec | F/4.5 | 0.00 EV | 34.0mm | ISO-400 | 2013:07:02 05:09:57


   포토샵은 그것을 쓸 줄 아는 능력에 따라 만들어 낼 수 있는 결과물의 차이가 큰 프로그램이다. 실제로 나 같이 사진을 펜 툴 써서 보정하는 정도에서만 그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림을 그릴 줄 아는 사람들이 포토샵 기술을 조금만 익히면 금새 일러스트나 디자인을 만들어내는 사람들도 있다. 그리고 그 차이를 만들어 내는 차이는? 의외로 생각하기보다 작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포토샵을 어려워 한 채로 물러선다. 그리고 포토샵을 잘 써서 그림을 잘 그리시는 분들은 이 정도 하시니까 나는 이 정도겠지? 하고 물러서는 경우도 매우 많다. 그 이유는 그 방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해서 <포토샵 디자인 스타일북> 은 그 답을 제시해 주겠다고 나선다. 물론 일반인의 입장에서는 책을 넘겨보고 있으면 도대체 무슨 소리일지 모를 듯한 내용이 담겨져 있다. 저걸 하면 가능할까 싶은 내용들도 들어가 있다. 하지만 내용은 나름 자세하게 되어 있어서 내용을 보다 보면 '정말 저런 게 가능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특히 책 안에서 그림 이미지의 저작권 확보 부분이나, 실제 포토샵 사용 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해 놓았다. 책을 보다가 저게 뭔 소리일지 모르는 사람에게는 동영상 강좌까지 볼 수 있도록 링크까지 걸어준다. 와우!

Canon EOS 450D | 1/60sec | F/4.0 | 0.00 EV | 27.0mm | ISO-400 | 2013:07:02 05:04:16

   책에서 제외한 부분도 상당히 깊이가 곁들여져 있는 부분들이 있다. 예를 들어서 앞에 있는 짧은 디자인, 색상에 대한 강좌나 뒤의 포토샵 단축키 같은 세세한 부분은 생각보다 중요한 요점들을 잘 정리해 두고 있다. 혹시 맨 앞에 해 주겠다는 스타일 이야기는 없이 디자인 배치 구성이 어쩌니 저쩌니 하는 분은 그 앞 부분을 세세히 쳐다보시고 지나가시길 바란다.

   다만 이 책이 가지고 있는 아쉬움 - 이건 한빛미디어의 전체 포토샵 책이 그렇지만 - 은 포토샵 메뉴의 모든 기준이 영어로 되어 있다는 것이다. 최근 Adobe 소프트웨어가 온라인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하면서, 앞으로 한국어 기준 포토샵을 사용할 사용자들이 더욱 더 늘어날 터인데, 단지 영어 사용자가 더 많다는 이유로 영어 프로그램만을 기반으로 책을 진행하는 것에는 조만간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그렇다고 해서 기초적인 영어 해석이 되는 분이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책은 아니므로, 일단은 책을 구매하셨다면 책을 썩혀두지 마시고 작업을 시도해 보시는 게 답이 아닐까? 책이 대상으로 하는 수준도 뭔가 새로 생기고 사라지는 CS6이나 CC 기준이 아니라 CS4~5 기준으로 서술되어 있으니 말이다.



포토샵 디자인 스타일북

저자
김혜경 지음
출판사
한빛미디어 | 2013-05-30 출간
카테고리
컴퓨터/IT
책소개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이 책은 한빛리더스 6기 활동의 산물입니다.)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


티스토리 툴바